[AD]

인천 연수구 '공유자전거' 1천대 운영…이용요금 20분에 250원

최종수정 2018.04.17 13:24 기사입력 2018.04.17 13:24

인천 연수구(왼쪽이 이재호 구청장)가 삼천리자전거와 주민자전거 운영 협약을 맺었다.
인천 연수구(왼쪽이 이재호 구청장)가 삼천리자전거와 주민자전거 운영 협약을 맺었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 연수구가 주민자전거를 도입, 오는 6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구는 17일 민간사업자인 삼천리자전거와 주민자전거 관리·운영 협약을 맺고, 우선 자전거 300대를 도입해 6~7월 두달 간 이용요금 없이 운영할 계획이다.

8월초부터는 700대를 추가 도입해 총 1000대의 주민자전거를 본격 운영한다. 구는 주민호응도 등을 살펴본 뒤 최대 2000대까지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주민자전거 이용 방식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자전거 위치를 검색하고, QR코드로 잠금장치를 해제해 이용한다. 목적지까지 이동한 뒤 자전거거치대에 주차해 잠금장치를 설정하는 방식이다.
이용요금은 소액결제나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되며, 이용요금은 20분당 250원(보증금 5000원)으로 타시도와 크게 다르지 않다.

구는 주민자전거 도입으로 자전거 이용 활성화는 물론 직장인 및 학생들의 출퇴근 및 통학 시 대중교통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주말에는 자전거타기 좋은 명소인 승기천변, 송도센트럴파크 등을 주민자전거를 이용해 라이딩도 즐길 수 있다. 이로 인해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환경오염 감소, 주민들의 건강 증진 등 다양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구는 당초 공공자전거 도입을 추진하려 했지만, 자전거와 각종 시설비 등 8억원이 넘게 필요한데다 유지·관리를 위해 별도의 전문인력팀까지 꾸려야 해 포기했다. 일부 지자체가 도입했다가 실패한 사례도 참고했다.

반면 이번에 구가 추진하는 주민자전거는 공유경제 측면에서 자전거를 함께 이용하는 취지의 공공자전거와 비슷하다. 다만 운영 측면에서 공공자전거는 지자체 예산으로, 주민자전거는 민간사업자(삼천리자전거)의 투자로 서비스가 이뤄진다는 점이 다르다.

또 공공자전거는 별도의 거치대와 대여시스템이 필요했지만 주민자전거는 자체에 잠금장치와 별도의 통신장비 등을 내장해 거치 제약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국내에선 지난해 말부터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시범운영 중이며, 수원시가 올해부터 도입해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연수구는 대부분이 평지이며 자전거도로 등 인프라가 풍부해 자전거를 이용하기 좋은 최적의 도시"라며 "주민자전거가 도입되면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되고, 자동차 배기가스 등 탄소배출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