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라운드 위 '시선 집중'…아름다운 여인의 정체는 (영상)

최종수정 2018.04.09 16:06 기사입력 2018.04.09 14:50

폴란드 축구 심판 카롤리나 보야르, 미모로 화제 "예쁜 외모? 당연히 심판 생활에 도움"

법학 공부와 모델, 축구심판을 동시에 소화중인 '팔방미인' 카롤리냐 보야르.





[아시아경제 최종화 기자] 아름다운 외모로 주목받는 축구 심판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폴란드의 카롤리나 보야르(20)다.

축구 심판 카롤리나 보야르는 실력과 외모 양면에서 주목을 받으며 인스타그램 팔로워 13만 명을 기록하는 인기 스타로 발돋움했다. 모국인 폴란드에서 법대를 졸업한 그녀는 법학 공부와 모델, 축구 심판을 동시에 소화 중이다.

보야르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성 축구 심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녀는 "여성 심판은 경기장에서 더 침착하게 대응한다. 선수들을 부드럽게 하는데에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포츠의 특성상 분위기가 과열될 수 있다. 하지만 여성 심판들의 외모와 성격은 선수들의 흥분을 가라앉히는 데에 탁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성 심판이었다면 사태가 커졌을 상황에서도, 여성 심판이 부드럽게 타이르면 상황이 더욱 원만하게 정리될 수 있다는 것이 그녀의 주장이다.

그녀는 외모가 심판 생활에 도움이 되느냐는 현지 언론의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며 “선수들이 자신의 지시를 큰 항의 없이 받아들이는 것을 느꼈다. 외모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종화 기자 final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