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이린 페미니스트 논란에 네티즌 "페미니스트 뜻은 알고 욕하는 건가?"

최종수정 2018.03.20 08:40 기사입력 2018.03.20 08:40

댓글쓰기

레드벨벳 아이린 / 사진=스포츠투데이DB

레드벨벳 아이린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아이린은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서 진행된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2' 1000만뷰 돌파 기념 팬미팅에서 자신의 근황을 묻는 질문을 받고 "최근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라고 대답했다.
'82년생 김지영'은 김지영의 유년시절부터 서른네 살 전업주부가 되기까지 삶을 바탕으로 학교·직장 내 성차별과 고용 불평 등의 문제점을 담담하게 그린 소설이다. 특히 이 책은 30대를 살고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82년생 김지영'을 읽은 아이린에 대해 '페미니스트 도서를 읽었다'고 비난하며 아이린과 관련된 물품을 훼손한 모습을 온라인에 인증하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네티즌들은 책을 읽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며, 그것이 페미니즘 서적이라고 해도 문제될 것이 없다고 지적한다. 이들은 "페미니스트라도 대체 뭐가 문제지?"(nnn_****), "애초에 페미니스트가 잘못된것도 아니고 아이린이 그 책 읽었다고 페미니스트도 아니잖아~지들 맘대로 해석해버리기"(ques****), "페미니스트 뜻은 알고 욕하는 건가? ㅉㅉ"(abcd****)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