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해투3' 박선영, 외교관 남편과 연애 당시 "이라크 전쟁 중"…눈물 펑펑

최종수정 2018.03.15 00:19 기사입력 2018.03.15 00:19

박선영 /사진=KBS '해피투게더' 캡쳐
박선영 /사진=KBS '해피투게더' 캡쳐



배우 박선영이 외교관인 남편과 연애 스토리를 공개한다.

박선영은 오늘(15일)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KBS2 새 주말극 '같이 살래요' 팀이 출격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선영은 외교관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혼 9년차인 박선영은 2010년 결혼 당시 남편이 외교관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를 모았다.

박선영은 “떨어져서 지내다 보니 애틋할 수 밖에 없다. 연애 당시 남편이 이라크 파견근무 중이었는데 실제로 전쟁을 시작해서 굉장히 위험할 때였다. 가끔 위성전화로 어렵게 통화를 하면 건너편으로 폭탄소리가 들리더라. 뉴스에서 폭탄 터진다는 이야기만 나오면 펑펑 울었다”면서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장거리 연애 비화를 털어놨다.
이날 박선영은 남편이 자신을 부르는 애칭을 공개했다. 박선영은 남편이 자신을 '토끼'라고 부른다고 밝히자 유재석은 “그럼 깡총깡총 뛰어가시는 거냐?”며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정작 박선영은 “사실 뛰어간 적이 있다”고 순순히 실토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선영의 남편은 외교통상부 소속의 외교관으로, 두 사람은 지난 200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7년간 교제한 뒤 결혼식을 올렸다.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15일(목) 밤 11시 10분 방송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