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승조, 박수현 불륜설 배후 의혹 부인…"도둑질을 신고한 사람이 문제인가"

최종수정 2018.03.14 17:49 기사입력 2018.03.14 17:49

댓글쓰기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설 제기 배후라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라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14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변인 지지자 측이 말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 그러나 같은 당 동지로서 안타깝게 생각한다. 후보자의 지나온 과정에 대해서는 도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반드시 해명돼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를 지지하는 사람이 (불륜) 내용을 발설했다고 해서 공작으로 몰고 가는 것은 어불성설”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박 예비후보가 불륜설과 내연녀 공천 의혹을 명확하게 소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둑질을 했는지 안 했는지가 중요하지, 도둑질을 신고한 사람이 문제인가”라며 “(박 전 대변인이) 도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지나온 여정을 분명히 알기 위해서라도 의혹을 깨끗이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의 자진사퇴 권고를 받은 박 후보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에 대해서도 양 의원은 “저 같으면 그런 문제는 비밀리에 찾아와서 말하지 그렇게 공개적으로 하지 않았을 것이다.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병두 의원의 사퇴 표명으로 민주당에서 현역 의원의 출마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양 의원은 “현역 불출마 권고를 받은 적 없다. 만약 언급된다면 그때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양 후보는 “최근 “충남은 100년을 살아도 겪을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충남의 맏형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그는 보령선 철도 노선 재추진, 천안아산·공주·홍성역 복합환승센터 개발 등 교통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