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세계적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76세로 별세

최종수정 2018.03.14 14:23 기사입력 2018.03.14 14:23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세계 물리학계의 거인 스티븐 호킹이 14일(현지시간) 타계했다. 호킹은 현대적인 우주론을 만드는데 기여했고, 대중들의 과학에 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데 이바지했던 인물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호킹 교수의 가족들은 성명서를 통해 캠브리지 자택에서 고인이 사망했다고 알렸다. 호킹 교수의 3자녀는 "사랑하는 아버지가 오늘 세상을 떠났다"면서 "아버지는 뛰어난 과학자였으며, 비범한 인간으로 연구 성과와 업적은 오랜 세월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의 용기, 재기와 유머를 갖춘 인내는 전 세계 수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줬다"고 소개했다.

1942년생인 호킹은 21살의 나이에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에 걸렸다. 당시 의사들은 그가 2년가량 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그는 의사들의 예상을 뛰어넘어 50년 이상을 더 살았다. 움직일 수 없었고,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손가락을 이용해 컴퓨터로 음성을 만들어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했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학문적 성과, 대중적 과학 글쓰기를 통해 그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는 남극과 이스터섬 등을 여행했으며, 무중력 공간을 체험하기도 했다.

호킹은 자기 삶의 목표를 '우주에 대한 이해'로 정했다. 그는 우주가 왜 형성됐고, 존재하고 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평생을 쏟았다. 이를 위해 그는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과 양자역학을 합하는 방식을 찾기 위한 방법을 모색했고, 자연계의 네 가지 힘인 중력, 전자기력, 약력, 강력을 하나로 통합하여 설명할 수 있는 모든 것의 이론(Theory of Everything)을 위해 노력했다.
호킹은 블랙홀에 관한 연구 등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그가 쓴 시간의 역사는 1000만부 이상이 판매됐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