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 대통령, 한반도 운전대 잡고 질주…'코리아패싱' 불식

최종수정 2018.03.13 14:00 기사입력 2018.03.13 14:00

북핵 해결 주도…與 '미투'에도 60% 후반대 지지율

문 대통령, 한반도 운전대 잡고 질주…'코리아패싱' 불식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2017년 7월6일 독일 베를린 옛 시청사.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 통일조약 협상이 이뤄진 역사적인 장소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을 위해 연단에 올랐다. 마이크를 잡은 문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 정책인 '베를린 구상'을 처음 공개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2달이 채 안 된 시점이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의 주도권을 우리가 쥐겠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한반도 운전자론'이다. 당시 문 대통령의 연설을 들은 국내 여론은 의구심을 가졌다. 전문가들도 고개를 갸우뚱 했다. 우리나라는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임에도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에 둘러싸여 제역할을 하지 못해왔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지난해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부침을 겪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따로 전화통화를 하며 대북 강경책을 논의, 일각에선 관련 논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되고 있다는 '코리아 패싱'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흔들리지 않았다. 한반도에서 전쟁을 불가하며 북핵 문제를 주도적이며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던졌다. 문 대통령은 "북핵 동결을 입구로 삼고 비핵화를 출구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한미동맹에 각별히 공을 들였다.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해가 바뀌면서 빛을 보기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인의 축제인 평창동계올림픽을 기회로 삼았다.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히며 남북 대화는 급물살을 탔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대북 특사단을 파견하며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

지난 5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다녀온 특사단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를 잇달아 찾으며 한반도 문제를 주도적으로 풀어가고 있다. 6자 회담에 의존하던 과거와는 다른 양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에 문 대통령은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영향에도 불구하고 60% 후반대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 '한반도 운전자론'은 오는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이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 수순으로 들어서게 된다면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그러나 남북·북미 대화가 결렬될 경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