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리얼타임 평창]단일팀 역사적 첫 골, 남북 선수단·응원단 열광의 도가니

최종수정 2018.02.14 18:05 기사입력 2018.02.14 17:58

북한 응원단이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과 일본과의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2 추격골이 터지자 기뻐하고 있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손영규 인턴기자] 역사적인 득점.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골에 남북이 한마음으로 들썩였다.

단일팀은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B조리그 세 번째 경기에서 0-2로 뒤진 2피리어드에 만회골을 넣었다. 9분31초에 박윤정(마리사 브랜트)의 패스를 랜디 희수 그리핀이 골대 오른쪽으로 슛을 했고, 이 퍽이 일본 골리 다리 사이를 지나 골문 안로 빨려 들어갔다. 단일팀의 올림픽 사상 첫 골이다.

이 광경에 관중과 코칭스태프, 선수단 모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얼음 위에서 선수들은 서로를 껴안으며 활짝 웃었고, 남북 관중들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환호하면서 '코리아'를 외쳤다. 새러 머리 단일팀 감독과 선수단이 벤치에서 함성을 터뜨린 가운데 나란히 선 박철호 북한 감독도 두 팔을 들고 펄쩍 뛰며 기뻐했다.

손영규 인턴기자 young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