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교육청-과기정통부, SW·3D프린팅 교육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8.02.13 17:00 기사입력 2018.02.13 17:00

댓글쓰기

서울교육청-과기정통부, SW·3D프린팅 교육 업무협약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되는 초·중학교 소프트웨어(SW) 교육을 내실화하고 '서울형 메이커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창의·융합 인재 양성이 중요해진 만큼 학생들이 스스로 실생활의 문제를 찾아 해결하는 사고의 방법을 배우는 SW교육과 상상을 실제 현실로 구현해보는 메이커 교육을 위해 양 기관이 손을 맞잡은 것이다.

협약에 따라 서울교육청은 앞으로 SW교육 및 3D프린팅을 활용한 메이커 교육 운영과 3D프린터 등 기자재 보급 등 학교 현장의 교육 기반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오는 2022년까지 매년 100개 학교씩 총 500개교에 3D프린터를 보급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SW교육 및 3D프린팅 교육과 관련된 자료 개발을 지원하고, 교원연수 운영 지원 등을 통해 교육의 내실화를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학생들이 SW교육으로 문제해결 방법을 배우고 3D프린팅으로 창작물을 실제로 출력해보면서 재미와 창의력 증진에 효과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서울형 메이커 교육을 통해 창의·협력·공유 능력을 갖춘 서울 미래학생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도 "SW교육과 서울형 메이커 교육이 널리 확대돼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서울교육청이 선도적으로 초·중학교 SW교육시간을 확대 운영하고 1303개 모든 학교에 3D프린터가 보급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