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지방선거를 말한다]우상호 "박원순 부동산 정책 실패…집값 잡겠다"

최종수정 2018.02.13 11:01 기사입력 2018.02.13 11:01

與 서울시장 경선 후보③ 우상호 의원 "문재인 정부의 보조 맞춰 서울 집값 안정화"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올해 가장 큰 정치적 이슈인 6ㆍ13 지방선거에 국민적 관심이 몰리고 있다. 야권 연대가 변수로 떠올랐지만 일단 정당 지지율만 놓고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선전이 예상되는 분위기다. 부산ㆍ경남(PK)과 대구ㆍ경북(TK)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선 본선보다 오히려 민주당내 경선에 관심이 더 쏠리는 모양새다. 광역단체장 중 서울시장은 여당 후보군이 넘쳐난다. 현직인 박원순 시장이 3선 도전 의사를 굳힌 가운데 박영선ㆍ민병두ㆍ우상호ㆍ전현희 의원과 최근 사면 복권된 정봉주 전 의원의 경선 출마가 예상된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선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시장으로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내 서울시장 경선 후보 가운데 박 시장을 가장 어려운 상대로 꼽았다. "뚜렷한 성과가 없고 팀워크를 이뤄나가는데 계속 실패하고 있다는 점이 (박 시장의) 약점"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출마에 적극적인 행보를 띠는 우 의원은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박 시장의 허점을 공략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우 의원은 특히 부동산 정책을 박 시장의 실정으로 꼽았다.

그는 "서울시민이 가장 고통 받는 문제가 바로 집값 상승"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2017년 초반부터 상승세를 보이던 집값을 안정화 시키기 위해 8ㆍ2대책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는 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하기 바로 직전인 2017년 말, 사업시행인가가 떨어진지 3-4개월 사이에 재건축관리처분인가 신청을 마구 쏟아내면서 강남은 물론, 서울 부동산 가격 폭등을 부추겼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엇박자를 낸 점을 지적한 것이다.

우 의원은 박 시장과의 차별점으로 문재인 정부와의 '팀워크'를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와의 협업으로 서울시 집값을 안정화 시키겠다는 생각이다. 우 의원은 "부동산 가격을 잡기 위해서는 서울시가 재건축조합이 요구하는 인가건수를 조절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주거 부동산 정책 기조에 보조를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안정은 정부의 강력한 규제 및 수요조절 정책에 조응하고 보완하는 방향으로 서울시 정책을 추진하겠다"면서 "주거안정 정책은 전월세상한제 등 가격폭등을 막는 방안을 중앙정부와 상의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자신의 1순위 정책으로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꼽았다. 박 시장의 '청년수당'의 단점을 지적하면서 '청년구직촉진수당' 도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울러 '자기 정치가 없다'는 세간의 비판이 오히려 본인의 강점이 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우 의원은 "지난 18년간 정치를 하면서 (특정) 자리를 탐해본 적이 없다. 서울시장은 문재인 정부와 가장 협조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 그래야 제일 잘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