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1 레이싱걸 폐지, 각 분야 '걸' 퇴출의 신호탄 될까?

최종수정 2018.02.02 09:43 기사입력 2018.02.02 09:43

댓글쓰기

F-1 레이싱걸 폐지, 각 분야 '걸' 퇴출의 신호탄 될까?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1(F1)에서 올해 시즌부터 '레이싱걸' 제도를 폐지한다고 밝힘에 따라 관련 업계에 어떤 여파를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모터쇼의 '레이싱모델', 권투나 이종격투기의 '라운드걸' 등 남성 고객을 타겟으로 하는 업종들 전반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각종 '걸'들의 인기와 영향력이 매출과 직결되는 상황에서, 실제 퇴출을 할 수 있을 지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F1은 지난 3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는 3월 시즌 첫 경기인 호주 멜버른 그랑프리에서부터 그리드걸(Grid Girl)을 경기장에 세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드 걸은 대회 스폰서들의 로고가 찍힌 유니폼을 입고 선수와 함께 입장해 대회 출발선인 그리드(Grid)에서 홍보역할을 하는 여성들을 뜻한다. 국내에서는 보통 레이싱걸, 레이싱모델로 불린다.

F1은 성명에서 "그리드걸 관행은 수십 년 동안 F1의 필수요소라고 여겨졌지만, 우리는 이런 관습이 우리가 추구하는 F1의 가치와 맞지 않으며, 현대 규범에도 맞지 않는다"며 그리드걸 제도의 폐지 이유를 밝혔다. 그리드걸은 보통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여성을 성 상품화한다는 논란이 제기돼왔다. F1의 결정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여성들이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는 '미투(Me too)' 켐페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반면 F1이 레이싱 팬들을 대상으로 한 자체 여론조사에서는 그리드걸 제도를 유지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던 것으로 나왔으며, F1 드라이버들도 50년이 넘는 전통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그리드걸 역시 단순한 성상품이라 치부하기엔 전문화 된 직업이 됐고, 이들로 인한 부가 매출도 상당하기 때문에 실제 전체 레이싱 업종에서 레이싱걸을 완전히 퇴출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사실 1920년대, 처음 레이싱 대회가 만들어질 무렵에는 레이싱걸이란 개념이 없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F1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대륙별 그랑프리를 열기 시작하고, 각종 스폰서가 붙는 거대한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레이싱걸도 생겨났다. 정확한 기원은 알려져있지 않지만, 대체로 1960년대 일본에서 각종 레이싱 및 모터쇼 행사에서 레이싱걸, 레이싱모델들을 기용하기 시작해 전 세계로 퍼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레이싱걸의 역사도 최소 반세기는 넘은 셈이다.

격투기 링의 라운드걸 모습. 라운드걸은 고대 로마제국의 검투경기 때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격투기 링의 라운드걸 모습. 라운드걸은 고대 로마제국의 검투경기 때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한편 레이싱걸보다 훨씬 오랜 역사를 가진 '라운드걸'도 이번 F1의 레이싱걸 퇴출 결정에 영향을 받을 지 여부도 관심이다. 라운드걸은 권투나 이종격투기 등 시합에서 한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피켓을 들고 링 주변을 도는 여성들을 뜻한다. 레이싱걸과 마찬가지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경기와 스폰서를 홍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라운드걸은 현대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이미 고대 로마제국에서부터 비롯됐다는 설이 있다. 로마제국의 검투경기 시합에서 한 라운드가 끝나고나면 검투사들의 시신과 경기장 주변을 치우는 휴식시간이 있는데, 보통 이때 미녀를 꽃수레에 태워 경기장을 한바퀴 돌리는 것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잡았다고 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