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글의 법칙’ 이다희 특급활약…“정말 해보고 싶었구나” 의욕 뿜뿜

최종수정 2018.01.13 10:38 기사입력 2018.01.13 10:38

댓글쓰기

'정글의 법칙'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정글의 법칙'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정글의 법칙’ 배우 이다희가 특급활약을 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쿡 아일랜드’에서는 김병만, 강남, 이다희, 김정태, 박정철, 정준영, 틴탑 니엘, 빅톤 병찬이 게스트로 출연해 쿡아일랜드에서 살아남기에 도전했다.

이날 병만족은 이다희, 박정철, 김병만, 니엘, 병찬과 강남, 김정태, 정준영으로 두 개의 배를 나눠 타고 죽기 전에 가봐야 할 아름다운 절경으로 꼽히는 아이투타키 섬으로 향했다.

제작진은 “지금 멤버 그대로 48시간 동안 생존하라”는 미션을 전달했다. 이에 병만족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병만은 “강남 팀은 3명인데 어떡하냐”며 걱정했다. 이후 두 팀은 800m 떨어진 섬에서 분리 생존을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생존에 나서자 홍일점 이다희는 집에서 가져온 갖가지 물건들을 꺼내 보였다. 그는 “고기 판을 만들려고 철사를 가져왔다. 코코넛을 갈려고 강판 가져왔다”며 바비큐 꼬치, 세탁망 등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정철은 “철물점 수준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다희의 활약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정글에 도전하기 위해 그동안 쌓아온 다양한 생존 방법과 지식들을 이야기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집짓기에 필요한 야자수 잎과 나무들을 옮기고, 튼튼한 체력을 자랑했다.

이에 김병만은 “정말 ‘정글의 법칙’을 해보고 싶었구나 생각했다”며 “준비를 너무 철저히 잘 해왔다”고 극찬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