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신건강 논란' 트럼프, 오늘 첫 건강검진

최종수정 2018.01.13 08:08 기사입력 2018.01.13 08:0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마이클 울프의 저서 '화염과 분노' 발간 등으로 정신건강 논란이 야기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건강검진을 받는다.

 

백악관에 따르면 올해 만 72세인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검진은 이날 낮 12시 45분부터 오후 4시까지 3시간여 동안 메릴랜드 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국립 군 병원에서 진행된다. 검진을 맡은 백악관 주치의 로니 잭슨 박사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결과를 약식으로 설명한 뒤 오는 16일 공식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검진에는 정신의학적 항목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번 건강검진은 '트럼프 이너서클'의 내막을 파헤친 '화염과 분노' 발간 등을 계기로 정신건강 논란이 제기된 후 이뤄져 눈길을 끈다. 미국 내 정신건강전문가 70여 명은 최근 정신건강에 대한 진단도 포함해 달라는 서한을 잭슨 박사에게 보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기자들과 만나 "결과가 좋을 것이다. 그렇지 않은 결과가 나오면 매우 놀랄 것"이라고 밝혔다. CNN방송은 "가장 최근 공개됐던 몸무게인 236 파운드(약 107㎏)에서 더 늘었는지, 육류와 아이스크림, 다이어트 콜라의 지속적 섭취로 정상치였던 콜레스테롤 수치에 변화는 없는지 등에 대한 궁금증이 며칠 뒤면 풀릴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대통령 대부분은 건강검진을 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