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베 "한국측 위안부 새방침 절대 수용 못해"(종합)

최종수정 2018.01.12 18:34 기사입력 2018.01.12 18:34

中 "일본 정부, 국제사회 우려 직시해야"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가간 약속"이라며 "한국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위안부 합의 재검증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오른 후 '전략적 무시·외면' 전략으로 일관해 온 아베 총리가 공식석상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 원칙"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은 한일 합의를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며 "한국도 이행하도록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한일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고 밝힌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과 일맥상통한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2월 말 외교부가 위안부 합의 검증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줄곧 관련 문제에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이른바 '전략적 무시'다. 그는 측근들에게 "별도의 입장 표명을 해도 국제사회에서 웃음을 살 뿐"이라며 "한국은 내버려두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 한다"고 거듭 일본측의 추가 행동을 촉구하면서 더 이상 공식적인 언급을 피할 수는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일 브리핑에서 "이런 종류의 합의는 정권이 바뀌더라도 책임을 갖고 이행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국회 일정을 고려해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이같이 전략을 바꾸면서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 외교관계를 회복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도와 달리 한일 관계가 급속하게 냉각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당장 일본 정부 내에서는 아베 총리의 다음달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에 부정적인 기류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 정부도 대북공조를 위해 대응 수위를 놓고는 고민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석을 핵·미사일 개발을 위한 시간 벌기 정도로 보기 때문에 지속적인 대북 포위망 구축을 위해 한국과의 협력이 불가결한 상황이다.

 

아베 총리는 유럽 6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오는 17일까지 총리 관저와 외무성 등을 중심으로 위안부 문제에 대한 대응 방향과 수위에 대한 조율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은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이 책임있는 자세로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며 한국 측 입장을 지지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의 우려를 직시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관련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또 "위안부 문제는 일본 이미지와 관련된 문제일 뿐아니라 역사와 관련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