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도, 타지마할 입장객 수 日 최대 4만명 제한…외국인은 제외

최종수정 2018.01.04 07:51 기사입력 2018.01.04 07:51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인도가 연간 수백만명이 찾는 세계적 유적지 타지마할의 방문객 수를 내국인에 한해 하루 최대 4만명으로 제한하기로 했다고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타지마할을 관리하는 인도 고고학연구소(ASI)의 제안에 따라 조만간 이 같은 방안을 발표한다. 그간 입장권을 따로 발행하지 않고 자유롭게 출입했던 15세 이하 연소자에게도 무료입장권을 발급, 방문객 수를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방문시간을 3시간내로 제한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는 타지마할에 연간 800만명 상당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며 안전사고가 잇따르는 데다, 대리석으로 만들어진 유적지 훼손도 크다는 판단에서다. ASI 고위 관계자는 "아직 공식발표는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러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치는 인도 국민에 한해 적용되며 1000루피(1만6780원)의 입장료가 부과되는 외국인 관광객은 제외된다. 타지마할을 방문하는 인도 국민은 40루피(670원)를 내지만 외국인 관광객은 25배의 금액을 내고 있다.

타지마할의 하루 평균 관광객은 1만5000~2만명 상당,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7만명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도 관람객들이 몰리며 동문 출입구에서 5명이 다치는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가디언은 "ASI가 오랜기간 관광 제한을 검토해왔다"고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