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신년토론회’ 김성태·노회찬 난장판 토론에…네티즌 “2018 유행어는 그러니까 탄핵당했지”

최종수정 2018.01.03 09:03 기사입력 2018.01.03 08:08

사진=‘JTBC 신년토론회’ 방송화면 캡처



‘JTBC 신년토론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설전을 벌였다.

2일 방송된 ‘JTBC 신년토론회’에 출연한 김 원내대표와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와 UAE 원전 이면계약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비공개 특사 방문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이면 합의에 대해 “당시 북핵 위기가 아주 엄중한 상황에서 한미일의 공존은 상당히 중요한 상황이었다”며 “문재인 정권에서 위안부 협상에 잘못된 문제를 끄집어내면서, 한편으로는 국가의 연속성을 부정하며 국제사회에 국가 간 신뢰나 외교관계를 깨트리는 것은 큰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노 원내대표는 “잘못된 합의를 외교 관례상 기밀문서를 까면 안 된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파기하지 않고 봉합해 그대로 견지하면 역사가 어떻게 되느냐”며 “손실을 감소해서라도 이 문제는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방문에 대해 “원전 수주와 함께 마치 뒷거래가 있었던 것처럼 문재인 정권이 뒷조사를 한 것”이라며 “임종석 비서실장은 특사 간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여섯 번의 청와대 입장 해명도 다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노 원내대표는 “왜 특사를 가면서 공개적으로 못 갔느냐고 묻는 거냐? 그러면 왜 MOU 체결은 비공개로 했나?”며 “잘못된 군사 MOU 체결 때문에 사달이 나서 가는데 공개적으로 간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지 않냐. 그러니까 탄핵당했지. 이 사람아”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토론에 네티즌은 “2018 대유행어 예감: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 이 사람아. 혼수성태 어안이 벙벙”, “이번 신년토론회는 망”, “젊은이들이 주 시청자인데 웃기려고 나온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