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홀릭, 토박스로 100배 넘는 '슈퍼대박'

최종수정 2017.12.13 10:57 기사입력 2017.12.13 10: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패션업계 전문 투자사 슈퍼홀릭이 토박스코리아 (이하 토박스) 투자로 '잭팟'을 터뜨리고 투자금 회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사 토박스의 최대주주 자리까지 올랐던 슈퍼홀릭은 전날 지분 11.31%에 해당하는 410만주를 주당 1722원에 처분했다. 약 70억원에 해당하는 규모다.

슈퍼홀릭은 주식을 매도하면서 지분 보유 목적을 기존 '경영 참여'에서 '단순투자'로 변경했다. 현재 슈퍼홀릭이 보유한 토박스 지분은 10.62%에 해당하는 385만189주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하면 이 역시 70억원 규모로 슈퍼홀릭이 지분을 모두 처분해서 손에 쥘 수 있는 현금은 140억원이 넘는다는 얘기가 된다.

슈퍼홀릭은 2015년 초 토박스에 약 1억6000만원을 투자했다. 투자 3년이 채 되기 전에 100배가 넘는 수익을 챙길 수 있게 됐다.

2012년 이선근 대표가 창업한 프리미엄 유아동신발 전문 편집숍 토박스는 지난 4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후 사세를 본격적으로 확장 중이다. 현재 롯데 본점, 신세계 강남점 등에 46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데, 2018년 60여개의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중국 유아동 시장으로도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슈퍼홀릭이 처분한 지분 일부(20만주)는 이 대표가 경영권을 더 공고히 할 목적으로 인수했다. 슈퍼홀릭이 지분율을 줄이고 이 대표가 주식을 추가 매수하면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이 대표쪽 지분율은 30.52%로 늘어나 다시 최대주주가 됐다.

토박스코리아측은 "지난 11월까지만 해도 슈퍼홀릭은 토박스 경영 참여 의지를 가지고 주식수를 늘렸지만, 이 대표는 슈퍼홀릭의 경영 참여를 원치 않았다"며 "토박스는 자금 투자만 받았을 뿐 슈퍼홀릭과 토박스의 비즈니스적 협력이나 시너지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자간 합의가 잘 돼 슈퍼홀릭이 경영 참여 목적을 접게 됐고, 이에 따라 보유하고 있던 남은 지분도 정리할 예정"이라며 "내년 초 추가 지분 정리 작업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시장에 매물이 나올경우 주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블록딜 방식 등을 통해 물량을 받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슈퍼홀릭은 토박스 외에도 신고가 행진을 하고 있는 OLED 검사장비 브이원텍 투자로 짭짤한 수익을 내고 있다. 슈퍼홀릭은 브이원텍 상장전 자금줄 역할을 하며 2015년 말 3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분기보고서 기준 9월 말 현재 슈퍼홀릭이 보유한 브이원텍 주식은 54만주(7.33%)로, 평가액은 전날 종가 5만2700원 기준 280억원이 넘는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