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식용곤충 먹고 알레르기 속출…소비자 주의보

최종수정 2017.12.08 11:43 기사입력 2017.12.08 11:43

(한국소비자원 제공)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식용 곤충 식품을 먹은 뒤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시중 유통 식용 곤충 식품 섭취 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9.2%인 46명이 위해 사고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46명 중 피부 발진·호흡 곤란 등 알레르기 증상이 26.1%(12명)를 차지했다.

2013∼2016년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대표적 식용곤충 식품인 누에번데기 관련 위해 건수는 총 156건으로 매년 평균 30∼40건 발생했다.

위해 증상으로는 '피부발진 등 알레르기'가 76.9%(120건)로 가장 많았다. 복통 등 식중독으로 인한 '소화기 계통 손상·통증'은 9.0%(14건)였다.

알레르기를 경험한 12명에겐 전부터 식용으로 먹는 누에 번데기와 메뚜기뿐만 아니라 최근 식용곤충으로 인정된 쌍별 귀뚜라미, 백강잠, 갈색거저리유충을 먹은 뒤 해당 증상이 나타났다.
알레르기 표시 주요 사례(한국소비자원 제공)

하지만 소비자원이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식용곤충 식품 100개의 알레르기 표시 여부를 조사해 보니 75%에는 알레르기 표시가 없었다. 알레르기 표시가 있는 제품도 관련 내용을 사업자 임의로 표시했다.
소비자원은 "식용곤충 식품 포장지에 이 제품을 먹었을 때 알레르기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 표시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