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퇴근 후 카톡 금지 vs 하루 7시간 근무 …유통 빅2, 親고용 경쟁

최종수정 2017.12.08 10:14 기사입력 2017.12.08 10:14

유통산업 고용의 질 개선작업 착수
신세계그룹, 내년 주35시간 근무제 도입
현행법 주40시간보다 5시간 단축
롯데그룹, 내년부터 모바일 오프제 단계도입…PC오프제 전계열사 확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내 유통공룡들이 파격적인 근로여건 개선책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임금하락이 없는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과 근무시간외 모바일 지시 금지 등 최근 고용시장에서 이슈가 된 근로자 처우개선 정책을 잇따라 도입하면서 "유통산업은 양질의 일자리가 아니다"라는 일각의 비판을 일축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주 35시간 근로제를 시행, 임직원들이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직원들은 다음달부터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시행하게 된다.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하며, 점포의 경우 근무스케줄을 조정해서 전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근로 시간은 줄지만 임금은 하락하지 않는다. 이에 더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 역시 추가로 진행한다. 국내 대다수 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임금 하락 이슈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해 관련 제도를 도입하는 못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정부가 연간 근로시간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수준인 1800시간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세계의 이번 조치는 선도적 사례로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OECD 발표에 따르면 대한민국 연간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길다.
앞서 롯데그룹은 내년부터 업무시간외 모바일을 이용한 업무지시를 금지하는 이른바 '모바일 오프(Mobile OFF)' 제도를 계열사별로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또 현재 백화점 등 일부 계열사에서 운영 중인 퇴근시간 이후 PC 자동 종료 ‘PC오프’ 제도는 전계열사로 확대하기로 했다. PC오프제는 퇴근시간 30분 이후 및 휴무일에 회사 컴퓨터가 자동으로 종료되게 하는 제도이다. 연장 근무 필요시 반드시 부서장의 결재가 있도록 하여 불필요한 연장 근무를 방지할 수 있어 운영 회사의 직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내 기업문화위원회가 일과 가정의 조화로운 균형을 돕기 위한 정책을 강화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것이다. 롯데는 또 내년 초과근로에 대해 임금 대신 휴가로 보상하는 제도인 ‘근로시간 저축 휴가제’도 시행할 계획이다.

롯데와 신세계가 잇따라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나선 것은 유통시설을 비롯한 서비스 일자리가 열악하다는 일각의 비판을 반증하기 위해서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대기업 계열 복합쇼핑몰 영업규제와 대형 유통매장에 대한 출점 규제를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이같은 유통규제는 출점을 가로막고 영업시간을 단축해 결국 유통부분의 일자리를 만들기 어렵다는 비판이 제기됐지만, 정부와 여당은 서비스 업종의 일자리가 비정규직이 많고 급여와 근로여건이 열악한 만큼 양질의 고용창출에 도움이 안된다는 논리로 반박했다.

이에 유통기업들은 재계에서 처음으로 고용의 질을 높이고 나선 것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 5월 신세계채용박람회 당시 "신세계는 파트타임이나 비정규직 비율이 다른 유통업체에 비해 확실히 낮다"면서 "어떤 기준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판단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신세계가 만드는 일자리는) 아주 양질의 일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로 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