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감세안 탄력받은 트럼프, 1월 인프라투자안 공개

최종수정 2017.12.08 10:03 기사입력 2017.12.08 10:0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내년 1월부터 대규모 인프라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7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다음달 초 인프라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입법원칙을 발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고속도로, 항만, 학교, 병원, 상수도처리시설 등 인프라 건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프라 투자에 약 1조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취임 첫 해에는 이렇다 할 인프라 투자안이 구체화되지 않았다. 오바마케어 폐지, 세제개편안 등 앞세웠던 공약들이 매번 의회에서 가로막혔기 때문이다. 특히 인프라 투자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쿠슈너와도 관련이 있는데, 러시아 스캔들이 불거지면서 이 부분을 제대로 추진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상원에서 세제개편안이 통과됐고, 올해 안에 감세안이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받으면서 인프라 카드도 다시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계획안이 곧 나올 것이라는 소식에 건축자재 관련 주식들이 힘을 받았다. 마틴마리에타머티리얼스가 3.49% 올랐고 버칸머티리얼스는 3.11% 상승했다. 이글머티리얼스 역시 2.37% 상승 마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