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민주국민당'과 '국민바른당'…정치권 합종연횡 속도

최종수정 2017.11.15 11:38 기사입력 2017.11.15 11:38

입법연대 모색, 민주-국민의당…국민-바른정당 통합 무드도…주고받는 교환 협치가 전제

악수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바른정당 통합파의 자유한국당 복당으로 촉발된 정치권의 합종연횡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다. 4개의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던 다당제 실험이 사실상 실패하면서 급격한 재편 움직임을 드러낸 것이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정계개편은 '원조 협치' '교환 협치'의 모습을 띠고 있다. 서로 필요한 것을 주고받거나 향후 정치적 입지를 보장받으면서 활발하게 운신의 폭을 넓혀가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 안에 국민의당과 함께 선거구제 개편을 위한 사전 조율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회동을 갖고 양측의 이견을 좁혀나간다는 복안이다. 현재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소선거구제로 당론을 모아가는 반면 국민의당은 연동형 비례제와 중ㆍ대선거구제를 고집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선거구제 개편이 당의 사활을 건 사안인 만큼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두 제도를 도입해 다당제를 안착시켜야 국민의당은 차기 총선에서 제3당의 위치를 지킬 수 있다.

이를 놓고 정치권에선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서로 '윈윈'하는 주고받기에 나섰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한 야당 관계자는 "여당이 원하는 개혁입법과 국민의당이 원하는 선거구제 개편을 맞바꾸면서 각자 생존을 모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서비스발전기본법을 놓고도 활발하게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 국민의당이 두 법안의 통과를 촉구하면서 민주당이 이에 보조를 맞추기로 한 것이다. 두 당은 조만간 공동 수정안을 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도 두 법안에 대해 공동 법안을 발의하기로 했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애초 자신들이 발의했던 법안이었던 만큼 논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참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런 가운데 바른정당발(發) 정계개편 움직임은 더욱 힘을 받고 있다. 유승민 신임 바른정당 대표는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연대를 넘어선 통합 가능성을 거론했다. 유 대표는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한다"고 말했고, 안 대표는 "함께할 수 있는 일을 논의해 보자"며 화답했다.

반면 한국당은 바른정당과 각을 세우면서 몸집을 불릴 기회를 엿보고 있다. 바른정당의 추가 탈당을 유도하면서 고사작전을 벌이는 중이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