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이돌봄, “돌봄과 치유, 소득 증대가 공존해야”

최종수정 2017.11.15 10:35 기사입력 2017.11.15 10:34

" ‘아이키우기 좋은 일자리 포럼’서 주장… 기업문화·공익형 일자리분야 주제발표"
"산전후 휴가, 육아휴직이 실질적으로 사용가능한 직장 환경 조성 등 제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아이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돌봄과 치유가 함께하고, 직장맘과 소통하는 아이돌봄 일자리 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단순히 아이만 돌봐준다는 일차원적 접근을 탈피해 아이와 가정, 일자리가 공존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가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주장은 광주시 광산구(구청장 민형배)와 아이키우기 좋은마을 광산운동본부(상임대표 윤난실, 유용상)가 14일 광산구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관계 전문가 및 지역 주민, 관련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아이키우기 좋은 일자리 포럼’에서 펼쳐졌다.

이날 포럼에서 광주시직장맘지원센터 임선주 센터장은 ‘아이 돌봄지원형 일자리’주제발표를 통해 광주 직장맘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전국 아이돌봄사업 현황 분석한 후 돌봄 일자리 창출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임 센터장은 “광주직장맘과 돌봄일자리 현실에 맞는 아이돌봄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이제는 재생산 일자리의 한계를 극복한 명실상부한 공익·공동체형 돌봄일자리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기업이 참여해 아동관리사 등 돌봄일자리를 고속득 직군으로 이끌어나가고 행정은 이 같은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임 센터장은 말했다.

또한 그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해 온라인 등 정보기술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 대형 완구 긴급배달 서비스 등 아이돌봄 현장에 필요한 욕구의 긴급한 해결이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광주여성재단 박주희 연구원은 이날 ‘광주시민이 아이 키우기 좋은 기업 문화 조성 방안’발제를 통해 “모성보호제도 및 일·가정 양립 제도 활용에 있어서 1차적으로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모니터링 및 규정 개정을 위한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민간기업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연구원은 지방정부 및 기업 차원에서의 세부 과제로, 워킹망을 대상으로 심리정서를 지원하는 ▲일하는 부모의 고충해소를 위한 종합서비스 지원, 건강·고용보험DB 자료를 연계한 모성보호 위반 사업장을 수시 점검하는 ▲산전후 휴가, 육아휴직이 실질적으로 사용가능한 직장 환경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이날 지정토론에서는 동신대 사회복지학과 김만수 교수가 좌장을 맡아, ㈜랩웍스 김호영 대표, 광주여성노동자회 주경미 정책위원장, 지역아동센터광주지원단 장은미 단장, 광주여성회 이명선 사무국장이 아이가 잘 자라는 환경 조성방안을 다각도의 시각에서 다뤘다.


노해섭 기자 nogary@hanm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