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방세 상습고액체납자 6만명·4조원대 돌파

최종수정 2017.11.15 11:25 기사입력 2017.11.15 09:01

15일 전국 일제 명단 공개

행정안전부 MI(기관문양) / 사진 = 행정안전부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지난 1년새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와 체납액이 1만여명ㆍ5168억원 가량 늘어나 총 6만명대ㆍ4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와 전국 지자체는 15일 오전 9시 각 시ㆍ도 홈페이지에 1년 이상 1000만원 이상의 지방세를 고액ㆍ상습 체납한 개인 8024명, 법인 2917개의 명단을 일제히 공개했다. 지난해까지 공개돼 아직까지 납부하지 못한 이들을 합치면 지방세 고액ㆍ상습체납자는 총 6만2668명으로 4조3078억원에 달했다.

올해 새로 명단 공개 대상이 된 이들은 1인당(업체당) 평균 4700만원을 체납했다. 지역 별로는 서울ㆍ인천ㆍ경기 등 수도권이 총 5770명으로 전체의 52.7%를 차지했다. 체납액 기준으로도 3172억원을 체납해 전체의 61.4%였다.

액수 별로는 1000만~3000만원 체납자가 6760명으로 전체의 61.8%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들이 체납한 액수는 1269억원으로 체납액의 24.6%였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이 13%, 도ㆍ소매업 7.4%, 제조업 5.9%, 건설ㆍ건축업 5.2%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36.5%, 60대 24.9%, 40대 19.8% 등의 순이었다.

신규 공개 대상자 중 개인 별로는 오문철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가 104억64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김태영(61세) 22억6200만원, 박지우(45세) 20억3200만원, 김용태 (50세) 17억4200만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법인 별로는 케이비부동산신탁㈜ (신탁재산)10억6100만원, ㈜인하우징 55억1200만원 ㈜경성건설 43억900만원 ㈜한국전자담배 27억500만원, ㈜쥬네브 25억7900만원 ㈜명지학원 24억6800만원 ㈜서현쇼핑 24억1000만원, 아시아신탁㈜ (신탁재산) 17억92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기존 명단과 신규 공개대상자를 합할 경우 개인 중에선 오 전 대표가 역시 1위를 차지했고, 조동만 전 한솔그룹 부회장(63세) 83억9300만원, 김상현 (52세) 65억9500만원, 이동경(58세) 62억96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법인 중에선 효성도시개발㈜ 192억3800만원, 지에스건설㈜ 167억3500만원 ㈜삼화디엔씨 144억16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