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능 계기, 가출 청소년 예방 '찾아가는 거리상담' 실시

최종수정 2017.11.15 06:00 기사입력 2017.11.15 06:00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41개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찾아가는 거리상담'이 실시된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가출 예방 및 거리배회 청소년 긴급보호를 위한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를 서울 신림역, 강남역,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등에서 전국에서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찾아가는 거리상담은 길거리 등 청소년이 있는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지원하는 상담 및 보호활동이다.

이번 거리상담은 수능일 전후 청소년들이 그간 쌓인 입시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해방감을 만끽하고자 할 때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문제들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 청소년쉼터,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 600여명이 합동으로 참여하며 지역에 따라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등과 함께 연계한다.
위험지역을 순찰하며 청소년 비행 예방, 청소년 고민상담, 거리배회 및 가출 징후 청소년의 발견하고 안전한 보호를 위해 청소년쉼터 입소 지원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