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병헌, 검찰 수사에 자신감…"공정하게 한다면 다 밝혀질 것"

최종수정 2017.11.14 11:01 기사입력 2017.11.14 11:01

"무리한 보도, 언론중재위에 제소 검토"
"분명하게 강조하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4일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 수석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직후 롯데홈쇼핑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전 수석은 '검찰 소환에 응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검찰에서 어제 소환계획이 없다고 다 발표했다"며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한다면 다 밝혀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전 수석은 이어 홈쇼핑 재승인을 까다롭게 해야 한다고 했다가 롯데홈쇼핑을 '착한 홈쇼핑'이라고 칭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참으로 황당한 왜곡보도"라며 "언론에서 너무 지나치게 앞서나가는 보도는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리한 보도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 제소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 수석은 국회의원 시절 함께 일했던 보좌진들이 비리에 연루돼 구속된 점은 재차 사과하면서도 자신과의 연관성은 부인했다. 그는 "전직 두 비서들의 일탈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국민들께 송구스러운 생각을 갖고 있다. 다시 한 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분명하게 강조하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