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 수능D-2]시험 전후 수험생 부모를 위한 10가지 지침

최종수정 2017.11.14 09:30 기사입력 2017.11.14 09:30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수험생 뿐만 아니라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가까워질수록 커진다. 수험생들이 시험 전후 부모의 말 한마디로 용기를 얻거나 좌절 할 수 있는 만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시험 전이라면 ▶시험을 잘 봐야 한다고 부담을 주기보다는 잘 하고 있다고 격려한다 ▶시험만으로도 이미 힘든 자녀에게 이렇게 해서 대학 어떻게 갈래라고 비난하지 말 것 ▶공부에 집중 할 수 있는 환경 만들어주기 ▶시험과 대학만이 이 세상의 전부라고 말하지 말기 ▶자녀의 장점을 작은 것이라도 말해주기 등으로 수험생의 스트레스를 완화시킬 수 있다.

시험이 끝난 다음에는 ▶시험을 잘 봤는지 물어보기 전에 먼저 "그동안 고생 많았어"라고 말해주며 안아준다 ▶자녀에게 부모가 원하는 진로를 강요하기보다는 먼저 무엇이 하고 싶은지 물어보고 소통한다 ▶과도한 관심은 오히려 자녀에게 부담. 묵묵히 기다려준다 ▶다른집 아들딸과 비교하지 말 것 ▶기대보다 성적이 낮아서 힘들 때 비난하지 말고 전문가를 소개한다.

전문가는 챙겨주겠다고 괜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기 보다는 평소처럼 행동하라고 제언했다. 김태성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통합지원관리부장은 "시험 불안이 높은 아이들은 별 것 아닌 일에도 민감해지고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면서 "시험은 누구나 다 보는 것이고 거쳐가는 과정이라고 격려해주며평상시에 늘 해왔던 것처럼 하면 된다고 안심 시켜주는 한, 두마디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