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러리아명품관, 올해는 '까르띠에' 크리스마트 선물로 변신

최종수정 2017.11.02 08:21 기사입력 2017.11.02 07:47

댓글쓰기

갤러리아명품관, 올해는 '까르띠에' 크리스마트 선물로 변신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화갤러리아는 보석 브랜드 까르띠에와 손잡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을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장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갤러리아명품관 크리스마스 조형물은 까르띠에를 상징하는 레드 리본을 활용, 거대한 리본 조명이 명품관 이스트 외형을 감싸 안으면서 명품관 건물 자체가 선물 박스처럼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연출했다. 여러 개의 선물 박스 조명들이 명품관 이스트 외관에 거대한 리본과 어우러지는 크리스마스 조형물을 선보인다.
명품관 이스트 광장에도 레드와 화이트 색상의 까르띠에 선물박스를 쌓아 올려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와 은하수 전구로 꾸며진 생목 상태의 크리스마스 트리 2개가 선보였다. 크리스마스 트리에는 4명의 까르띠에 ‘페이지 보이(벨보이)’ 조형물이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는 모습도 담았다.

갤러리아명품관, 올해는 '까르띠에' 크리스마트 선물로 변신

갤러리아명품관은 매년 새로운 콘셉트의 크리스마스 조형물을 선보이고 있다. 2006년 테디베어 통나무집을 시작으로 2007년 테디베어 이글루, 2008년 공주를 짝사랑한 재단사, 2009년 꼬마요정 엘프, 2010년 회전목마, 2011년 파리의 크리스마스, 2012년 국내 최대 규모의 스노우글로브, 2013년 주얼 트리, 2014년에는 열쇠 트리, 2015년에는 불꽃 트리, 지난해에는 명품 브랜드 ‘불가리’와의 협업 조형물 등을 선보였다.

갤러리아명품관은 올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해외 직매입 상품과 기획상품으로 매장을 구성했다.
갤러리아 테디베어는 올해 주얼벨을 콘셉트로 주얼벨 자수의 레드 스웨터를 입은 테디베어를 선보이고, 이태리 밀라노 캐시미어 수공명장과 함께 선보이는 ‘갤러리아 캐시미어’는 우아하면서도 편안한 느낌의 머플러·가디건·이너웨어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캐시미어 아이템을 선보인다.

또 갤러리아는 이탈리아 가죽 수공명장 브랜드인 피네티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주얼리 정리함과 박스, 그리고 주얼리 트레이를 선보인다. 피네티만의 시그니처 소가죽 소재 리버풀의 레드 컬러와 내부는 그레이 컬러의 알칸타라 스웨이드로 제작됐다.

럭셔리 홈 퍼니싱 브랜드 ‘안나 바이 래브랍스’, 북유럽 홈 인테리어 브랜드 ‘조지 젠슨’, ‘스컬투나’ 등 200여 가지가 넘는 크리스마스 기프트 상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