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새로운 우주의 눈, 같이 이야기해 보죠"

최종수정 2017.11.01 13:37 기사입력 2017.11.01 11:25

제임스웹우주망원경 제작 참여한 콘티 박사, 한국 찾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주 과학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차세대 우주망원경인 '제임스웹우주망원경' 제작에 참여한 천체물리학자가 우리나라를 찾는다. 천체물리학자 알베르토 콘티(Alberto Conti, 사진) 박사가 주인공이다. 콘티 박사는 오는 5일 우리나라를 방문해 우주 과학에 대한 주제를 두고 대학생, 고등학생들과 자유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콘티 박사.
콘티 박사는 현재 유·무인 항공기, 우주 시스템과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노스롭그루만(Nnorthropgrumman)의 항공우주시스템(Aerospace Systems) 파트에서 일하고 있다. 그는 민간 우주 분야 혁신 매니저로서 천문학, 천체물리학, 지구 과학 등 관련 학문에 대한 혁신, 과학과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노스롭그루만의 항공우주시스템 파트에서 근무하기 이전 콘티 박사는 허블우주망원경의 운영 센터이자 제임스웹우주망원경 제작에 참여했다. 미래 과학과 임무 센터로 운영되고 있는 우주망원경과학연구소에서 제임스웹우주망원경 혁신 과학자로 재직했다.

허블 우주망원경의 데이터관리 수석 엔지니어로 근무하기도 했다.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은 2019년 발사 예정인 '우주의 새로운 눈'이다. 허블우주망원경의 후속모델로 그 기능이 더욱 강화됐다. 빅뱅에서 시작된 138억년 우주 역사는 물론 지구와 닮은 행성을 찾고 이른바 '생명체 거주 가능한' 외계행성을 탐색하는 게 주요 임무이다.
콘티 박사는 이 같은 경험을 토대로 전 세계 천문학자들이 이용하는 데이터 마이닝(대규모 자료를 토대로 새로운 정보를 찾아내는 것) 장비개발의 선두 주자로 꼽힌다. 그는 천문학에 현대 데이터 마이닝과 시각화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고 일찍부터 주장해 왔다. 그의 이력은 여기서 머물지 않는다. 콘티 박사는 구글스카이(GoogleSky)의 공동 창안자이기도 하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월드와이드 텔레스코프(Worldwide Telescope)팀의 일원으로 잘 알려져 있다.

콘티 박사는 이탈리아 트리에스테(Trieste)대학에서 물리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미국 오하이오(Ohio) 주립대학교에서 천체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에 머무는 동안 그는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항공대를 찾는다. 대학뿐 아니라 서울과학고, 대전고를 방문해 우주 과학의 흐름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콘티 박사는 이 자리에서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교육은 앞으로 과학의 흐름을 읽고 깨닫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강조할 예정이다.
▲제임스웹우주망원경.[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