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동작구 상도동에 1호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공급

최종수정 2017.10.13 11:15 기사입력 2017.10.13 11:15

단독·다세대주택 등 4층 이하 노후주택 10필지 묶어 소규모 정비
사업기간 12개월 이내로 기간단축 장점
1호 사업지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40가구 규모 조성
2018년 11월 완공

▲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개념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4층 이하 노후주택을 허물고 아파트단지 수준의 생활편의시설을 갖춘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가 내년 11월 동작구 상도동에 들어선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수 없는 소규모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작은도서관과 같은 생활편의시설을 걸어서 10분 내 이용할 수 있는 '10분 생활권' 목표로 조성할 예정이다. 개발 후 주택 가격 상승으로 원주민들이 떠나지 않도록 설계 단계부터 건물, 방 크기 등을 주민 의견을 반영해 재정착률을 높이고자 하는 점도 특징이다. 실제로 현재 사업지 내 거주중인 총 11가구의 토지 등 소유자가 정비사업 이후로도 재입주하기로 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업기간은 12개월 이내로, 재개발·재건축사업(평균 8년6개월), 가로주택정비사업(2~3년) 보다 짧다는 것이 장점이다.

동작구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상도동 224번지 일대 10필지로 1351㎡ 규모다. 5층 이하 저층주택 40가구가 건설되며 주민들과 협의를 거쳐 작은도서관 등 공동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40가구 중 11가구는 기존토지 등 소유자가 재입주하고 나머지 29가구는 서울도시주택공사가 선 매입해 청년 및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SH공사가 PM(Project Management)를 맡아 설계·시공·분양 등 사업의 전 과정을 관리한다. 초기 사업자금도 SH공사가 지원한다. 미분양 리스크도 사전 해소해 안정적으로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현재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설계가 진행 중으로 내년 2월 착공에 들어가 11월 완공과 동시에 추가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SH공사는 내년 2월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 특례법'이 시행되면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을 타 지역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SH공사는 상도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위해 인근 화성시와도 업무협약(NOU)을 체결한다. 화성시가 사업지와 인접한 화성시 장학관의 일부면적을 제공해 진입도로로 사용하도록 협의를 완료했다. 시는 장학관 학생들의 사생활과 정서를 고려해 설계를 진행한다.

변창흠 SH공사 사장은 "그동안 SH공사는 뉴타운 재개발·재건축사업의 출구전략으로 저층주거지 도시재생모델을 개발해왔다"며 "상도동에서 첫 시도하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이 기존 대규모 재개발 사업의 대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동작구 상도동에 들어서는 1호 서울형 자율주택 정비사업 조감도.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