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UAE도 "북한과 외교ㆍ경제 관계 중단"

최종수정 2017.10.13 07:55 기사입력 2017.10.13 07:55

대사급 외교 중단…북한 기업에 사업 허가 새로 안 내주기로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중동의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12일(현지시간) 자국 외무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서에서 "북한과 외교 관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UAE 외무부는 이날 성명서에서 "북한이 파견한 비상주 대사는 물론 평양에 나가 있는 UAE 북한 담당 비상주 대사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UAE는 앞으로 북한 여권 소지자에 대해 입국 비자를 신규 발급하지 않고 북한 기업의 사업 허가도 새로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UAE는 "북한의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2371호와 2375호를 준수하려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이렇게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후 북한 국적자에 대해 비자 발급 중단을 선언한 나라는 중동에서 쿠웨이트ㆍ카타르에 이어 UAE가 세 번째다. 쿠웨이트는 지난달 중동에서 유일하게 자국 주재 북한 대사를 추방한 바 있다.
그러나 UAE는 이미 자국에 입국해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 1500여명의 취업 비자와 북한 기업의 사업 허가 갱신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UAE에서 취업 비자는 2∼3년, 사업 허가는 1년마다 갱신해야 한다.

UAE의 두바이와 아부다비에서는 북한 식당 3곳과 몇몇 북한 무역업체가 영업 중이다. 지난 3월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북한이 두바이에서 명품 브랜드 위조품을 만들어 싼 값에 유통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UAE가 유엔 결의안 이행에 동참함으로써 노동자 6000명 정도로 외화를 벌어들였던 북한의 걸프지역 내 입지는 더 좁아지게 됐다.

UAE는 2007년 9월 18일 유엔 주재 UAE 대표부에서 북한과 대사급 수교협정을 체결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