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준하 악플 고소, 과거 방송서 악플 고충에 눈물까지 재조명

최종수정 2017.10.12 15:16 기사입력 2017.10.12 15:16

정준하


방송인 정준하가 지속적으로 비난과 험담을 내뱉던 온라인 악성 게시물을 고소한다고 입장을 전한 가운데 과거 정준하가 악플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던 사연이 재조명됐다.

12일 정준하는 자신의 SNS에 “근거 없는 비난과 험담, 욕설에 대해선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습니다”라며 “정당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책임감 없이 내뱉는, 적어내는 악의적인 말과 글들로 상처받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바랍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가장 참을 수 없는 것은 저만이 아니라, 가족을 거론하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험한 말과 욕설을 하는 글들입니다”며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고 고소를 결심한 계기를 언급했다.

정준하 / 사진=tvN '우리들의 인생학교'
과거 정준하는 tvN 예능 ‘우리들의 인생학교’에서 “길에서 만난 사람들을 보며 행복감을 느꼈다”며 “인터넷을 보면 욕하고 악플 다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가 했는데 밖에 나가면 사람들이 좋아해주시니까 그게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10여 년간 쌓여왔던 감정들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유재석에게 고민을 털어놨는데 위로의 말을 건네서 눈물만큼 고마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과거 정준하는 생중계로 진행했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실시간 채팅창에 “지루하다” “웃음 사망꾼” “뭐 하는 거냐” 등의 악평이 나와 김치와 짜장면으로 따귀를 맞는 다소 가학적인 행동을 하며 분위기를 바꾸려 노력했으나, 실시간 채팅창엔 악플이 끊이질 않았다.

갖은 노력에도 분위기가 좀처럼 살지 않자 정준하는 방송 중 의자를 돌려 앉아 카메라를 피해 눈물을 훔치는 등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