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드독'류화영, 과거 예능서 '깜짝 발언'…'주먹다짐에 깁스까지'

최종수정 2017.10.12 06:58 기사입력 2017.10.12 06:58

사진=tvN '택시'


'매드독'에 출연중인 류화영의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류효영과 류화영 쌍둥이 자매는 과거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류화영은 당시 방송에서 "저희는 주먹다짐한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류화영은 이어 "액션영화 찍는 것처럼 집에서 날아다녔다"고 말하자 류효영은 "제가 진짜 론다 로우지 같았다"고 답했다.
이어 류효영은 "동생이 잘못 때려서 깁스한 적이 많았다"고 말했고 류화영은 "언니가 피해버리면 벽을 치니까"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또 서로의 성격에 대해서는 류효영은 "화영이는 시원시원, 터프, 뒤끝 없다. 단점은 필터링 없이 얘기하는 거다"고 말했다.

류화영은 류효영에 대해 "언니는 뒤끝이 있다"며 "남자한테 매력 어필을 잘한다. 언니는 남자들한테 말없이 그냥 웃는다. 저는 친구가 더 많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