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냉담한 성격’ ‘전문 도박사’? 관련 인터뷰 ‘눈길’

최종수정 2017.10.08 08:08 기사입력 2017.10.08 08:08

사진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미국 라스베이거스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들에게 총을 난사한 스티븐 패덕과 관련된 인터뷰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 매체에 따르면 패덕은 2013년부터 라스베이거스 근교의 시골 마을 모스키트에 있는 은퇴자 마을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마리루 댄리(62·여)와 동거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의 형제인 에릭은 패덕에 대해서 “비디오 포커게임을 좋아하고, 크루즈 여행을 하며, 멕시코 음식점 타코벨에서 브리토를 즐기는 그런 사람”이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 이웃 주민은 “패덕은 극도로 냉담한 성격으로 왕래가 거의 없었다”라며 “댄리는 패덕을 '전문 도박사'라고 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사건으로 인해 최소 58명이 숨지고 515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경찰 당국은 파악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