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사법부 수장 공백 피해 다행…추석 전 여야 대표 회동 추진"(종합)

최종수정 2017.09.21 16:42 기사입력 2017.09.21 16:30

댓글쓰기

靑 "더욱 협치하고 소통하는데 힘쓰겠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데 대해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를 피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입법, 사법, 행정부 뿐만 아니라 마음 졸이던 국민께서도 안도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를 막기 위해 같은 마음으로 임명동의안을 처리해주신 입법부에도 감사드린다"며 "이 같은 뜻을 받들어 더욱 협치하고 소통하는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출석 의원 298명 중 찬성 160명, 반대 134명, 기권 1명, 무효 3명으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 처리했다.

청와대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과 김 후보자 인준 과정을 거치면서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의 벽을 절감, 국회와의 소통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취임 이후부터 계속 협치 말씀해오셨다"며 "기회와 상황 주어진다면 협치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유엔(UN)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하는 대로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은 추석 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 관계자는 "(미국 순방을) 보고하는 형식도 있기 때문에 다음 주 중에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앞서 제안한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해 협치의 틀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단 여야정 국정협의체와 안보 상황이 매우 위중하다"며 "곧바로 (제가) 야당 대표부를 방문해서 여야 대표와의 대화 자리를 가질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