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진우, 김성주 비난 발언에 대중들 반응은 오히려…"명분 타당성이 없네"

최종수정 2017.09.14 20:32 기사입력 2017.09.14 20:32

김성주.사진=MBC제공

주진우 기자가 김성주를 비난한 가운데,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MBC 본부 총파업 집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송인 김제동을 비롯해 시사인 주진우가 참석했다.

이날 주진우는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주진우는 단도직입적으로 김성주를 언급,"특히 그가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hone****김성주가 MBC파업으로 덕 본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김성주가 싫다는 것이 아니라 남들 쫒겨나고 고난을 겪을때 상대적으로 그는 그것을 MBC진출의 기회로 이용했다는것은 사실이다.그는 MBC직원이 아니라 프리랜서 비지니스 예능인이다. 그에게 도덕성을 요구하는 것은 이제 무리다","aus****이미 김성주는 언론인 아니고 예능인인데 굳이 프리로 예능활동 하고있는 사람에게 연예활동을 하지 말라니... 어떤 마음인지는 알겠지만 명분의타당성이 없네",""jyt0****진짜 편협한사고네. 무조건 자기가 옳은 줄 알고. 설령 김성주가 MBC소속이었을지라도 뜻이다르면 함께하지않을 수도 있는거고, MBC소속도 아닌 사람한테까지 자기입장 강요하는거보니 파업지지하던 맘도 사라진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