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重, 전기기계사업 美 업체에 매각…"구조조정 일환"

최종수정 2017.09.14 09:20 기사입력 2017.09.14 09:20

-현대 아이디얼 전기, 美 걸프 일렉트로큅 계열 비상장사에 인수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현대중공업이 10년 전 인수했던 미국의 전기기계 업체를 미국 기업에 팔았다. 조선업황 악화에 따른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14일 " 현대중공업 산하 '현대 아이디얼 전기'가 미국 텍사스의 전동기 생산업체 걸프 일렉트로큅 계열 비상장사에 인수됐다"면서 "매각 이유는 수익성 감소 때문이지만 크게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구조조정 차원"이라고 밝혔다.

현대 아이디얼 전기는 1903년 설립돼 114년 역사를 갖고 있는 미국의 전동기와 발전기, 개폐장치, 조정 시스템 제조회사로 2007년 현대중공업에 인수됐다. 걸프 일렉트로큅 측은 아이디얼 임직원 고용을 승계하며 아이디얼 고객사에 대한 서비스와 보증도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짐 피터슨 주니어 걸프 일렉트로큅 사장은 "현대 아이디얼 전기의 발전장비 시장 내 리더십을 존경한다"며 "전 세계 수백 곳의 대형 고객사에 아이디얼의 서비스를 확대할 기회를 얻어 영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5월 주채권은행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서 목표로 한 3조5000억원의 90% 수준을 달성하고 있다. 경영정상화를 위한 유동자금 확보도 성공적이다. 앞서 현대삼호중공업 프리IPO(4000억원), 현대미포조선의 현대로보틱스 지분 매각(3500억원)에 이어 비핵심자산 중 하나인 호텔현대 지분을 2000억원에 파는 등 올해에만 1조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