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국·러시아, 사드 배치 반발 합동 훈련

최종수정 2017.09.13 19:08 기사입력 2017.09.13 19:08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지속적으로 비판해오던 중국과 러시아가 13일 동해에서 해상연합훈련에 돌입했다.

중국 언론은 중국 해군이 이날 오후 동해와 오호츠크해에서 진행되는 중러 '해상연합-2017' 2단계 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산둥성 칭다오 모 해군기지에서 출항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훈련에서 양국 해군은 잠수함 구조, 대공·대잠 방어, 연합 구조 등의 훈련을 할 예정이다.

사드 배치 완료 후 훈련이 진행되면서 중러 양국이 미국과 한국을 향해 무력시위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중국 군 당국은 이번 훈련이 연례적인 연합훈련으로 중러 양국의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