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낙연 또 '노련한 응수'…"원전부지매입 노무현" "구체적인건 이명박"

최종수정 2017.09.13 15:25 기사입력 2017.09.13 15:25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회 대정부질문 사흘째 '사이다 답변'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또다시 야당의 집요한 질문 세례를 노련한 응수로 받아넘겼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 총리는 질문자로 나온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과 열띤 문답을 주고 받으며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19일 고리원전 영구정지선포식에서 설계수명 연장 금지된 월성 원전을 빨리 폐쇄하겠다고 했는데 정부 정책이냐"고 물었다.

이 총리는 "(대선) 다섯명 주요 후보 가운데 4명이 신규원전 건설중단과 설계수명 연장금지를 똑같이 (공약)했다"면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정책에 반영하느냐"고 재차 묻자 이 총리는 "탈원전이라면 임기 5년 안에 할 수 있는 것은 그다지 많지 않다"면서 "원전 의존도를 낮추거나 대안에너지원을 확충해 나가자는 의미있는 계획"이라고 응수했다.
다시 이 의원이 "5년간 정권이 마음대로 해서 다음 정권이 어려움 겪어도 아무 문제 없겠네"라고 비꼬면서 "김대중 정부에서 전원개발계획, 노무현 정부서 부지매입 했다"고 또다시 지적했다.

이에 이 총리는 "구체적인 건 이명박 정부에서"라는 답변을 내놨다.

이 대답을 듣고 흥분한 이 의원은 "노무현 정부서 부지매입 했는데 왜 자꾸 이명박 얘기를 하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이 총리는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된 건 2008년"이라고 사실을 재차 설명했다.

이 의원이 곧바로 "부지 매입만 얘기했다"고 하자, 이 총리는 다시 "제가 그것을 부정하지 않았다. 인정하면서 하나를 보탰다"고 차분하게 대답했다.

또 이 의원이 "원전 산업 생태계가 붕괴되고 있는 현장을 가봤느냐"고 묻자 "저희 고향에 원전이 6개"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신고리, 두산중공업 등 원전 관련업체 방문했냐"고 재차물었다. 이 총리는 "제가 가면 또다른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라고 답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현재 건설이 일시중지된 신고리 원전 건설이 영구정지로 결정되면 배,보상 주체는 누구냐"고 묻자 이 총리는 "아직 (공론화) 절차가 진행중이며 어떤 결과를 예단해 말을 하지 않는게 좋다"고 답했다.

다시 이 의원이 "배추장사도 계획이 있는데 3조원에 달하는 배,보상문제를 가정을 해서 못하냐"고 소리치자 이 총리는 "정부는 책무를 다하겠다"고 원론적인 답을 내놨다.

말문이 막힌 이 의원이 "답변 의무가 있다"고 항변하자 이 총리는 "이게 저의 답변"이라며 여유있는 미소를 짓기도 했다.

또 이 의원이 "문 정부가 당당했으면 좋겠다. 협조할 부분은 야당에게 협조하십시오. 왜 이렇게 실험 정권의 모습을 보이냐"고 하자, 이 총리는 "설명 드릴 시간을 주시겠느냐, 필요없냐"고 물으면서 답변할 시간을 버는 노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이 총리는 "탈원전은 60년 이상 걸리는 장기적 정책과제로 임기내 할 수 있는 일은 원전의존도 낮출 수 있을까, 대체에너지원 자급률 높일 수 있을까 정도"라며 "현재 전망으로는 원전 의존율 낮아질 것 같지가 않고 부산과 울산 지역의 원전밀집도는 세계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또 "지난 5.8지진 이후 주민으로부터 정책제고의 요구가 커졌고 장기적인 정책과제로 조심히 다뤄가고 있다"면서 "신고리 5,6호기는 사업 초기부터 주민들 중에서도 찬반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들의 뜻을 받들고자 공론화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막힘없이 답을 내놨다.

또한 이 의원이 "요즘 문 정부 탈원전 정책 이후에 밤마다 눈물을 흘리지 않는 날이 없다. 왜 정치를 하는가, 정치하는 이유가 뭔가, 우리 이런 정치 꼭 해야됩니까, 이게 민주주의입니까"라며 "집권 여당이 돈만 날리고 정족산 도롱뇽 문제 설득시키는데 5개월이나 낭비됐다"고 한탄하자, 이 총리는 "갈등을 조정하는데 비용과 시간이 걸렸다.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대답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