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준표 "朴 탈당 권유 10월 중순 논의…김무성·유승민도 재입당 신청 자유 있어"

최종수정 2017.09.13 14:09 기사입력 2017.09.13 14:09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설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탈당 권유 권고에 대해 "집행 여부를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위의 혁신안 발표 직후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친박(친박근혜) 의원들을 비롯한 많은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10월 17일로 예정된 만큼 관련 논의를 10월 중순 이후로 하자'고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혁신위의 권고와 관련 "혁신위의 인적쇄신안은 당에 권고하는 것으로, 혁신위는 집행기관이 아니다"라며 논의의 폭을 열어 놨다.

이날 혁신위가 권고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는 이후 최고위원회의, 윤리위원회 등 당 공식기구의 논의를 거쳐야 한다. 홍 대표의 발언은 박 전 대통령 출당을 사실상 10월 중순까지 미룬 것이다.

또한 혁신위가 탈당 권유를 권고한 친박(친박근혜) 핵심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문제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논의는 10월 중순 이후에 논의하고 집행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으로 간 탈당자에 대해서는 "보수 대통합 차원에서 재심사 없이 모두 받으라고 지시한 적이 있다"며 김무성·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헌법은 정당 가입의 자유가 있다. 탈퇴의 자유도 있다"며 재입당을 신청하면 받아들일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홍 대표는 또 박 전 대통령의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들어봤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접촉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