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국정원판 블랙리스트' 수사

최종수정 2017.09.11 20:39 기사입력 2017.09.11 20:39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국가정보원이 11일 이명박 정부 시절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정부 비판 성향의 방송인을 대거 퇴출시켰다는 내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판 블랙리스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뤄지게 됐다.

이날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의 '문화·연예계 내 정부 비판세력 퇴출활동'과 관련해 국정원이 원세훈 전 원장과 김주성 전 기획조정실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하라고 권고했다.

원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국정원이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전방위 압박했다는 게 골자다. 이를 위해 소속사 세무조사나 프로그램 편성 관계자의 인사 조처 등도 불사했다는 게 국정원의 판단이다.

검찰은 조만간 국정원으로부터 수사 의뢰와 함께 관련 자료가 넘어오는 대로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의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정원 개혁위는 과거 국정원이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을 위해 내부 문건을 만들어 원 전 원장에게 보고하고 이후 심리전단이 온·오프라인에서 박 시장을 공격하는 활동을 펼쳤다면서 원 전 원장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위반 혐의로도 수사 의뢰하도록 권고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