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종구, 금융위 조직개편 "컨센서스 아직 없다…숙고해야 할 사안"

최종수정 2017.07.17 14:52 기사입력 2017.07.17 14:52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금융위의 조직개편과 관련한 질의에 "무엇이 옳다는 데 대한 컨센서스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또 국내금융과 국제금융을 분리하는 문제도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감독체계 개편과 관련해 "그동안 기획재정부, 재정경제원, 재정경제부, 금융감독위원회, 금융위원회 체제로 변화가 있었다. 어떤 방식이 좋다는 것에 대해 컨센서스가 아직 없다"면서 조금 더 숙고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내금융과 국제금융을 분리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최 후보자는 "국제금융은 국내금융과 말은 비슷하지만 다른 면이 있다"고 말했다. 최종구 후보자는 "국제금융은 국가간 금융협력과 외환시장 안정적 관리, 대외적 금융경제협력, 공적개발원조(ODA)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본다면 (국제금융과 국내금융의) 용어는 비슷하지만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떼오느냐가 타당하느냐에 대해서는 좀 더 숙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융소비자원을 금융감독원에서 떼어내는 문제와 관련해선 "건전성감독과 소비자보호기능 강화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선 이견이 없다"면서도 "감독원을 인하우스에 두면서 강화하는 것이 충분한지, 그와 관련해서 검사 제재 권한 별도로 부여하는 것인지, 예산 문제 등과 같이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