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찰, '탄력순찰'로 순찰 패러다임 확 바꾼다

최종수정 2017.07.17 10:41 기사입력 2017.07.17 10:41

주민이 직접 지점 지정…경찰은 맞춤형 순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경찰이 치안의 시작이자 끝인 ‘순찰’의 패러다임을 주민 중심으로 완전히 탈바꿈한다.

경찰청은 경찰 중심으로 순찰장소를 결정하는 기존 공급자 중심 순찰방식을 주민밀착형 ‘탄력순찰’로 전환해 나간다고 17일 밝혔다.

그간 경찰은 범죄예방과 신속출동을 위해 112신고 다발지역 등을 위주로 순찰을 펼쳐왔으나, 주민들이 실제 원하는 순찰장소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번에 경찰이 새롭게 도입하는 ‘탄력순찰’은 지역주민이 희망하는 장소를 확인해 순찰을 집중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위해 먼저 ‘순찰신문고’를 운영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주민들의 순찰수요와 의견을 접수한다.
주민들이 요청한 순찰지점은 매월 우선순위를 정한 뒤 순찰 계획에 따라 꼼꼼히 순찰에 나선다. 요청이 많은 곳을 기본으로 골목길, 공원 등 지리적 특성에 따라 도보·차량·반복 등 맞춤형 순찰을 펼친다.

경찰은 다음달 31일까지 서울·대구·충남·제주 등 15개 일선 경찰서에서 탄력순찰을 시범운영한 뒤 9월부터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의견을 치안정책에 적극 반영해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