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호식이 두마리 치킨’ 최 회장, 성추행 피소에 ‘꽃뱀이다’ vs ‘왜 단둘이 여직원과’ 엇갈린 반응

최종수정 2017.06.05 11:33 기사입력 2017.06.05 10:06

사진=YTN '뉴스출발' 캡처


‘호식이 두마리 치킨’ 최호식(63)회장이 5일 자신의 회사 20대 여직원 A씨를 성추행했다는 고소가 접수된 가운데 최 회장과 여직원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성추행 혐의로 최 회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호텔 음식점에서 최 회장과 단둘이 식사를 하다 최 회장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최 회장과 식당 인근의 호텔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호텔에서 빠져나오자마자 최 회장을 고소했다.
사진=YTN 캡처


이에 대해 최 회장 측은 격려 차원에서 식사와 함께 술을 마신 것뿐 부적절한 신체 접촉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A씨가 자신에게 어지럽다고 해서 호텔 방을 잡아주려고 했다며 A씨가 주장한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한 네티즌은 호텔로 함께 향했다가 도망쳤다는 소식에 ’꽃뱀이 아니냐’며 A씨에 대해 비판을 하는가 하면 또 다른 네티즌은 “"회장이 20대 여직원과 단둘이 술자리를 가는 게 맞냐”며 최 회장을 비판했다.

한편 경찰은 최 회장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