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송영길 "安 은퇴해야 하지 않겠느냐…국민의당과는 연정 가능"

최종수정 2017.05.11 04:04 기사입력 2017.05.10 07:08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이 9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후보에 대해 "안철수 후보는 사실상 정계은퇴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과의 연정'을 거론했다.

송 본부장은 이날 오마이TV '2017년 대선, 오장박이 간다'에 출연해 "(안 전 후보는)의원직도 사표를 냈고, 3등으로 졌는데 당연히 저 같으면 더이상 정치를 할 명분도 근거도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안 후보가 지난번 노원구 출마할 때부터 이상했다. 김무성 대표와 부산 영도에서 싸웠다면 지도자로 성장했을 것"이라며 "비겁하게 민주당 강세 지역구에 와서 민주당 후보가 사실상 출마 못 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송 본부장은 이어 "이것은 새롭게 영남 보수주의 끊으려는 노무현의 길과 정반대의 길을 걸어 왔기 때문에 야권을 분열하는 것이지 확장하는 것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본다"며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은 저희 민주당과 연정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그는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합쳐지겠느냐. 같이 연립정부의 모습으로 협력을 해야 한다고 본다. 어차피 국회에서 내각을 구성하려면 같이 상의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어차피 민주당이 국회 과반수의 지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기에 민주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의 연대전략이 계속 관철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