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손학규 측 "朴, 진실 제대로 밝혀야…국민에 대한 도리"

최종수정 2017.03.21 10:27 기사입력 2017.03.21 10:27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한 손학규 전 대표 측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 측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입장을 내고 "그것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마침내 검찰에 출두했다"며 "모든 것을 떠나 국가적으로, 국민적으로 매우 불행한 일이고 참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 검찰의 책무가 막중하다"며 "한 점의 의혹 없이, 정치적 계산없이 공정·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그동안 국민들로부터 지탄맞고 외면받아 온 검찰이 신뢰와 명예를 회복하는 마지막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국정농단사건의 끝이 어떻게 마무리 되는지 국민들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당부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