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B증권, WM 하우스뷰 기반 종합 자산관리 제공

최종수정 2017.03.21 09:40 기사입력 2017.03.21 09:40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KB증권이 KB만의 종합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WM 하우스뷰(WM House View)’를 정립하고 본격 가동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통합 KB증권은 자산관리(WM)부문 강화 차원에서 KB국민은행과 미러 조직(그룹 내 다른 계열사에서 비슷한 역할을 하는 부서를 모아 만든 조직)인 IPS(투자상품 서비스)본부를 신설하고 은행ㆍ증권 협업 및 자산관리 핵심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자산관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B증권 IPS본부는 채권, 펀드뿐 아니라 복잡한 구조화 상품까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분석한 KB만의 하우스뷰를 통해 시장전망 및 전략을 도출하고 상품 개발, 판매, 사후관리까지 최적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WM 하우스뷰는 최근 다양한 글로벌 이슈로 인한 국내 금융시장의 큰 변동성을 반영해 국내 중심의 리서치뿐 아니라 글로벌 자산까지 확대 분석해 시장전망, 투자전략 등을 제시하고 적합한 금융상품과 맞춤 포트폴리오를 제안하는 등 투자 나침반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KB증권 WM하우스뷰에 따르면 글로벌 경기회복으로 인플레 수혜 상품에 주목할 것을 제안했다. 글로벌 경기회복을 이끌고 있는 미국과 유럽 회복의 중심축인 독일, 상품가격 수혜를 받고 있는 자원부국(브라질ㆍ러시아)과 아세안(인도네시아ㆍ베트남)을 유망지역으로 지목했다. 국내 증시는 기업이익 개선과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우호적인 증시 상황을 예상했다.
KB증권은 고객 수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뢰 기반의 WM 비즈니스에 주력함에 따라 ‘WM 하우스뷰’를 기반으로 한 전방위적인 상품 소싱(Sourcing) 기능도 강화에 나섰다. 저성장ㆍ저금리시장 장기화에 따라 안정성이 높은 부동산 관련 상품을 소싱하고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을 출시함으로써 상품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이와 더불어, KB증권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종합 솔루션 정보도 제공하기 위해 WM 캐스트(WM Cast), 웹툰, 스마트폰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고객 접점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글로벌 투자전략, 펀드심층보고서 등 매일 WM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WM 데일리(WM Daily)’를 발간 중이며, 추가로 자산관리 매거진 발간도 기획하고 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지난 달 자산관리 토탈 솔루션 제공을 위해 ‘KB WM스타자문단’을 본격 출범시킨 바 있다. 자문단은 투자전략ㆍ포트폴리오 자산배분ㆍ은퇴설계ㆍ부동산ㆍ세무ㆍ회계ㆍ법률ㆍ은행 및 증권PB 등 모두 30여명이며, 해당 분야 업무 경력 10년 이상이거나 전문자격증 소지자 등 자격요건을 갖춘 KB금융그룹 대표 전문가들이다.

이완규 KB증권 IPS본부장은 “급변하는 금융시장에서 고객의 수요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어 안정성을 높이고 고객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발견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며 “KB만의 WM 하우스뷰를 기반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자산관리의 명가로의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