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바른정당 토론회]劉 "조속한 사드 배치" 南 "문재인 입장 밝혀야"

최종수정 2017.03.21 16:14 기사입력 2017.03.20 16:39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바른정당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20일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에 대한 해법에 온도차를 드러냈다. 유 의원은 "조속한 사드 배치"를 주장했고, 남 지사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사드 배치를 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방송된 바른정당 경선 후보자 TV토론회(KBS)에서 유 의원은 주한미군의 신속한 사드 배치가 중국의 경제 보복을 끝내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드 문제만큼은 결코 중국에 양보할 수 없다"며 "군사주권을 확실히 지키고, 중국의 압력에 굴복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는 한미 양국이 약속한 것보다 더 빨리, 최대한 신속하게 배치해서 기정사실화를 해야 한다"며 "단기적으로는 빨리 사드를 배치하는 게 보복의 시간을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남 지사는 "먼저 국론이 통합돼야 한다"며 "문재인 후보가 사드 배치 입장을 밝혀야 한다. 빨리 사드 배치를 찬성하면 중국의 압박도 적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두 후보는 중국의 사드 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정치권이 국론 통합을 이루는 동시에 중국의 경제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 의원은 "정치권이 분열을 하면 중국이 분열책을 쓰고 이간질을 해서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을 잡으면 사드 배치를 안 할 수 있다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줘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중국에 대한 경제 의존을 낮춰나가는 게 건강한 경제를 지키는 길"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도 "정치·경제·외교 3박자가 맞아 떨어져야 한다"면서 "중국 일변도의 경제를 다변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베트남이나 아세안, 인도·이란 같은 신흥시장으로 다변화해야 한다. 위기가 곧 찬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