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바마 지우는 트럼프…'아시아 중시정책' 용어 폐기

최종수정 2017.03.16 04:06 기사입력 2017.03.15 11:21

정책 핵심은 유지하면서 대체용어 내세울 방침…"아시아에 안정적 질서 정착시킬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사진=EPA연합,AP연합)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가운데 앞으로 미국이 '아시아 중시정책'(pivot to Asia)이란 용어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미군 기관지 성조지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성조지는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의 말을 빌려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의 아시아 중시(재균형)란 정책 용어 사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날 틸러슨 장관의 한중일 3국 순방에 대한 기본 원칙을 설명하면서 '중시'(pivot) 또는 '재균형'(rebalance)이라는 용어는 전임 행정부가 아시아 정책을 설명할 때 사용한 것"이라면서 "이를 대체할 용어가 아직 없지만, 사용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손턴 대행은 미국이 아시아에 "적극적으로 개입해"(engaged and active in Asia) 공정·자유무역을 추진하고, 트럼프 정부 출범(1월 20일) 이후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에도 탄도 미사일 발사시험을 강행하는 등 점차 커지고 있는 북한 위협을 해소한다는 원칙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손턴 대행은 "미국은 북한 같은 역내 안보 위협에 계속 대응하고 있으며, 건설적이고, 평화적이고, 안정적인 질서를 아시아에 정착시키기 위해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조지는 '아시아 중시'라는 용어가 미국의 군사·경제적 초점을 중동에서 아시아로 옮기려는 전임 정부의 정책을 말하는 것이지만 이 정책이 중국과 북한과의 마찰뿐만 아니라 이라크와 시리아 전쟁 등으로 큰 도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 중시정책을 뜻하는 '피봇 투 아시아'는 2011년에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이 '포린폴리시' 기고를 통해 처음 언급한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태평양 중시 전략이다.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 등 중동에 집중해 온 미국의 외교·군사정책의 중심축을 아시아로 돌려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였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