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넷마블, '카밤' 인수 완료…"서구 시장 경쟁력 확대"

최종수정 2017.02.24 09:24 기사입력 2017.02.24 09:24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샌프란시스코 사업개발팀 등 인수
2분기 출시 예정인 '트랜스포머' 라인업으로 확보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넷마블이 카밤 인수를 완료하고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넷마블은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를 비롯해 카밤 오스틴 내 고객 서비스 팀, 카밤 샌프란시스코 내 사업 개발팀, 마케팅팀, 이용자 확보(UA) 팀의 일부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넷마블의 카밤 인수는 롭스 앤 그레이(Ropes & Gray LLP)가 법률 자문을 담당했다.

넷마블은 카밤을 인수해 게임 라인업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지난 2014년 12월 출시된 'MARVEL 올스타 배틀'과 2분기 출시 예정작인 '트랜스포머' IP 기반의 '트랜스포머(TRANSFORMERS: Forged to Fight)'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넷마블은 유명 IP의 게임 개발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 재능 있는 임직원을 보유한 카밤을 최적의 파트너로 판단해 인수를 결정했다"며 "인수가 양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넷마블의 서구권 시장 경쟁력 강화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카밤게임즈(Kabam Games, Inc.)의 새로운 CEO 팀 필즈(Tim Fields)는 "카밤은 앞으로도 전세계 이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게임들을 개발하고 서비스해나갈 예정"이라며 "트랜스포머(‘TRANSFORMERS: Forged to Fight’)의 출시에 기대를 하고 있으며 넷마블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해외 시장을 개척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