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미니즘 해시태그 운동 다시 불붙나

최종수정 2017.02.07 09:55 기사입력 2017.02.07 09:55

댓글쓰기

트위터의 해시태그를 통해 많은 성폭력 피해 사실이 드러났다/사진=트위터 캡처

트위터의 해시태그를 통해 많은 성폭력 피해 사실이 드러났다/사진=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인터넷에서 해시태그(#)를 통한 페미니즘 운동이 다시 일고 있다. 이번엔 여성들이 일상적으로 겪는 성폭력 위험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여성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트위터를 중심으로 ‘#이게_여성의_자취방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스토킹이나 훔쳐보기, 무단침입 시도 등 혼자 사는 여성으로서 겪었던 범죄 피해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7일 현재 트위터에는 이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11만 건 넘게 작성돼 있다.

발단은 이렇다. 사진작가 박경인씨가 2015년 출간한 ‘자취방(Her Own Room)’이라는 제목의 사진집이 문제가 됐다. 일부 사진 속 여성들이 자취방이라는 배경에서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누워있거나 유혹하는 듯 포즈를 취하고 있었던 것이다. 뒤늦게 박씨의 사진을 본 일부 여성들이 박씨가 자취하는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했다는 비판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여성들은 박씨가 자취방이라는 공간에 일상적으로 자리하고 있는 불안감이나 공포는 무시한 채 성적인 장소로만 표현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이에 여성들은 지난 1일부터 ‘#이게_여성의_자취방이다’는 해시태그와 범죄 피해 경험담을 올리면서 자취방이 언제든 성범죄 장소로 돌변할 수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한 여성은 “자취방에서 샤워를 하는데 어떤 남자가 보일러 배관을 타고 올라와 염탐했다”고 썼고, 또 다른 여성은 “배달한 음식을 주고 돌아간 배달원이 ‘시간되면 커피 한 잔 하지 않겠느냐’는 문자를 보내와 무서웠다”고 했다.

또 낯선 남자가 현관문을 열려고 손잡이를 마구 잡아당긴 경험이나 시킨 적 없는 택배가 왔다며 문을 열어달라는 남자 등 수천 건의 범죄 피해 사례가 공유되고 여성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상적인 성폭력 경험담을 공유하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최원진 한국여성민우회 활동가는 “여성들이 자신이 겪은 피해가 단순한 개인의 경험이 아니라 사회적인 경험이고, 우리의 경험이라는 사고를 하는 것 같다”면서 “2015년의 ‘#나는페미니스트다’가 선언적 의미였다면 이제는 집단화된 공동행동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성들의 해시태그 운동은 ‘#나는페미니스트다’가 시초다. 2015년 2월 “나는 페미니스트가 싫다”며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김모군’을 언급하며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씨가 쓴 ‘IS보다 무뇌아적 페미니즘이 더 위험해요’라는 여성혐오 칼럼으로 촉발됐다.

또 지난해 5월17일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 당시 SNS에서 ‘#여자라서_죽었다’, ‘#살아남았다’ 등 해시태그로 추모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는 운동이 일어난 바 있다. 지난해 가을엔 문학계 성폭력 사건을 시작으로 ‘#○○내 성폭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여성들이 소속집단 내 성폭력 피해 사례를 폭로하기도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